2020.08.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3.2℃
  • 흐림강릉 23.4℃
  • 서울 24.1℃
  • 대전 26.4℃
  • 흐림대구 28.4℃
  • 흐림울산 28.5℃
  • 광주 26.0℃
  • 흐림부산 26.9℃
  • 흐림고창 26.2℃
  • 흐림제주 31.3℃
  • 구름많음강화 26.1℃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7.3℃
  • 흐림강진군 26.7℃
  • 흐림경주시 28.6℃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독서칼럼

 이 책('나쁜 학생은 없다' 고든코먼 지음)은 문자 인식 장애가 있는 '파커', 분노 조절 장애를 가진 '알도', 학교 최고의 운동선수이지만 다쳐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반스톰', 낙서밖에 할 줄 모르는 '라힘, 쳤다 하면 대형 사고인 '일레인', 관심 있는 거라곤 오직 영화, 애니메이션 캐릭터뿐인 '마테오' 같은 가르칠 수 없는 아이들로 낙인찍힌 문제아들이 모인 '언티처블스 반, 특자반-3'에 대한 이야기이다.

 

가르치지 않는 선생님 VS 가르칠 수 없는 아이들

 이 반은 가르칠 수 없는 학생과 가르칠 의지가 전혀 없는 교사로 이루어진 완벽한 문제반이다. 이 책을 처음 봤을 때, '특자반-3'의 학생들을 '가르칠 수 없는 학생, 문제아'라고 표현했는데, 이 표현은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다. 말을 잘 듣지 않는다고 문제아로 낙인시켜 놓는 것은 맞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책을 읽어보니 아이들의 상태가 심각해 보였다. 필자가 특자반-3에 전학을 온 '키아나'라면, 정말 적응하기 힘들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반 친구들은 하나같이 심각하게 보이고, 거리가 느껴졌다. 말을 걸기도 힘들었을 것 같았다. 책에 표현된 아이들의 모습을 상상하면서 '이 아이들은 정말 제대로 된 교사, 잘 가르치는 교사에게 특별한 교육을 받아야 할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이 '특자반-3'의 담임선생님인 '커밋' 선생님도 학생들 못지않게 문제가 많아 보였다. 학생들에게 매일 문제지만 나눠주고, 혼자 신문 십자말풀이만 하고 있었다. 학생들이 무엇을 하든 신경도 쓰지 않는 무관심한 교사였다. 이 학생들은 정말 제대로 된 교육, 다른 아이들보다 몇 배 더 나은 교육을 받아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않는 선생님이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다. 필자가 이들 중 하나였다면, 교사가 학생들에게 무관심하고 가르칠 열의도 없는 상황에서 열심히 공부하려고 하지 않았을 것이다.  

 

 '특자반-3'의 학생들은 정말 특이한 것 같았다. 특히 '파커'는 임시면허증을 가지고 있어서 자동차를 운전할 수 있고, '문자인식장애'도 가지고 있어서 글자를 이상하게 이해한다. 필자는 그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정말 이럴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계속 생겼다. 필자가 그라면 나름 재미있을 것 같기도 하지만, 글자를 제대로 읽을 수 없다는 것은 불편할 것 같았다.

 

특자반의 변화

 이 반의 변화가 시작된 것은 '키아나'와 '엠마 선생님', '체육대회 사건', '커밋 선생님의 해고' 등의 복합적인 사건들이 있었다. 이 사건들 후에 '커밋' 선생님도 생각이 바뀌면서 아이들을 진심으로 대하고, 아이들을 위해서 열심히 노력기 시작했다.

 

 '키아나'는 문제아가 아닌데, '특자반-3'에 잘못 들어왔다. 그러나 반에 잘 적응하고, 이 반의 문제아들을 변하게 만들어 주었다. 필자가 '키아나'였다면, 새 학교에 적응하지 못했을 것 같다. 그리고, 반을 착각하고 잘못 들어온 것을 알았을 때, 바로 반을 바꿨을 것이다.

 

또한 ,'엠마' 선생님도 정말 대단하다. 늘 '커밋' 선생님을 도와주려고 하고, 문제학생들을 '서클 타임 수업', '착한 토끼 활동' 등을 통해서 변화시켰다. 자신의 반도 아닌데, 신경을 많이 써준 것은 정말 대단한 일이다. 필자라면 본인의 반만 생각하느라 정신없을 텐데, '엠마' 선생님은 다른 반에도 신경 쓰고, 정말 친절하고 착한 것 같았다.

 

 체육대회 사건은 반 학생들에게 '커밋' 선생님에 대한 믿음을 주게 된 계기가 되었다. 교장선생님이 체육대회 때 '특자반-3'만 '부부젤라' 주지 않겠다고 했다. 이유는 문제아들이 많은 반이기 때문이었다. 이에 '커밋' 선생님은 자신의 반 아이들을 위해서 '특자반-3'에게도 부부젤라를 주어야한다고 주장하였다. 이 이야기를 들은 '특자반-3' 학생들은 선생님을 위해 학교의 부부젤라를 모두 훔쳤다. 이 사건을 통해 필자도 '커밋' 선생님이 좋은 선생님이라고 생각했다. 계속 무관심한 교사 역할로 나오다가 좋은 역할로 나오니 느낌이 확 달라졌다. 

 

 체육대회 사건 후에 '커밋' 선생님이 해고당할 위기에 처하자, 학생들은 선생님을 위해 과학 경진대회에 참가한다. 이 부분이야 말로 말썽만 일으키던 '특자반-3' 학생들이 선생님을 위해 무언가를 하려고 변화한다는 것으로 감동이었다. 필자는 이 부분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나쁜 학생은 없다!

 이 책을 통해 문제아 또는 나쁜 학생은 없고, 모든 학생들은 좋은, 착한 학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겉으로 보이기에는 문제아처럼, 나쁜 학생처럼 보일 수 있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이유가 있고, 노력하면 되는 아이들이라는 사실이다. 한 예로 '일레인'이 힘도 세고 성격이 포악하다고 소문이 나 있었지만, 사실은 그냥 실수였고, 우연히 일어난 사고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처럼 말이다. 앞으로는 다른 학생들의 행동과 겉모습만 보고 문제아라 구분하지 않아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취재NEWS


칼럼


직업의 세계

더보기
프로파일러는 어떤 직업일까?
사람들은 '경찰 , 형사'라고 하면, 이것이 어떤 직업인지, 어떤 역할을 하는지 잘 알고있다. 그러나 '프로파일러'라는 직업을 알고있는 사람들은 적다. 천재 프로파일러와 초능력 형사의 사건 수사 과정을 주제로 한 tvN 드라마 '메모리스트'가 있는데, 이 드라마로 인해서 '프로파일러라'는 직업이 나온다. 과연 프로파일러는 무엇일까? 프로파일러는 사건 해결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일반적 수사기법으로는 해결되기 힘든 연쇄살인사건 등의 수사에 투입되어서, 용의자의 성격, 행동유형 등을 분석하고, 도주경로나 운신처 등을 추정한다. 프로파일러는 '범죄심리분석관' 또는 '범죄심리분석요원'이라고도 불린다. 사건수사에서 직접적으로 범인을 체포하는 것은 형사이지만, 형사가 범인을 체포할 수 있도록 정보를 조사하고 포위망을 좁혀나갈 수 있도록 서포트하는 직업이 프로파일러이다. 프로파일러는 사건수사에서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프로파일러가 되기 위해서는 어떤 과정을 거쳐야할까? 프로파일러가 되기 위해서는 시험을 봐야하는데, 이를 특별채용이라고 한다. 심리학, 사회학 전공자에 한해서 시험의 자격이 주어진다. 현재는 우리나라는 약 40명의 프로파일러들이 활동하고 있다. 이

영상NEWS

더보기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