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1 (일)

  • 흐림동두천 11.3℃
  • 구름많음강릉 12.4℃
  • 연무서울 12.2℃
  • 박무대전 11.6℃
  • 박무대구 12.2℃
  • 구름많음울산 14.5℃
  • 박무광주 13.2℃
  • 흐림부산 15.2℃
  • 흐림고창 11.6℃
  • 흐림제주 15.5℃
  • 흐림강화 11.0℃
  • 흐림보은 7.5℃
  • 구름많음금산 9.3℃
  • 흐림강진군 11.5℃
  • 구름많음경주시 10.9℃
  • 흐림거제 13.0℃
기상청 제공

독서칼럼

'결정장애'가 차별이라고? 「선량한 차별주의자」

URL복사

  당신은 ‘결정장애’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아마 대다수의 사람은 '결정장애라는 말을 써봤거나 적어도 들어봤을 것이다. 결정장애는 행동이나 태도를 정해야 할 때에 망설이기만 하고 결단을 내리지 못하는 것을 뜻한다.(출처:표준어국어대사전).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뜻도 차별적이지 않은데, 왜 ‘결정장애’는 차별일까?

 그 이유는 ‘장애’라는 단어 때문이다. 우리는 일상에서 습관적으로 장애라는 말을 비하의 의미로 사용한다. 무언가에 ‘장애’를 붙이는 건 ‘부족함’ ‘열등함’을 의미하고, 그런 관념 속에서 ‘장애인’은 늘 부족하고 열등한 존재로 여겨진다.(선량한 차별주의자 中) 이러한 이유로 ‘결정장애’라는 단어는 차별적인 단어이다.

 잘 생각해보면 차별은 당하는 사람은 있는데 차별을 한다는 사람은 잘 찾아볼 수가 없다. 한마디로, 피해자는 있는데 가해자는 없다. 일반적으로 자기가 차별을 한다고 나서는 사람은 없다. 모두 자기가 차별을 하지 않고 모두를 똑같이 대우하고 존중한다고 믿으면서 하루에 수 십번씩 차별을 하고있다.

 

 이 글을 읽고 있는 독자들은 자기자신이 차별을 하지 않는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 독자들은 차별을 한다고 인지도 못하면서 차별을 하고 있었을 것이다. 앞서 말한 ‘결정장애’, 외국인을 상대로 한 ‘한국인 다 되었네요’, 장애인에게 하는 ‘희망을 가지세요’ 등과 같이 이미 일상생활에서 많이 쓰고있는 단어, 혹은 문장은 누군가에게는 차별일수도 있다.

 이와 같이, 우리가 일상에서 습관적으로 차별하는 내용을 담고있는 책이 바로 ‘선량한 차별주의자’이다. 총 3부로 차별에 대해 이야기하는 이 책을 한번씩은 읽어보고 차별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았


취재NEWS

우리에게 새벽감성이 찾아오는 이유는?
'새벽감성'이라함은 새벽에 감성적인 기분이 증가하면서, 기분을 이상하게 만들기도 하고, 새벽감성 노래 플레이 리스트를 검색하고 듣게 하기도 한다. 평상시에도 감정적이기 쉬운 사춘기 때 특히 강하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그런데 이 '감성'은 왜 나타나는 것일까? 그 이유는바로 '세로토닌' 이라는 호르몬 때문이다. '세로토닌'은 뇌에서 분비되는 신경전달물질로, 감정조절과 식욕, 수면에 관여한다. 이 호르몬은 사람들에게 행복감을 느끼게 하고 우울한 감정을 조절해 준다. 따라서 세로토닌이 많이 분비되면 기분이 좋아지고, 적게 분비되면 우울해지는데, 심하면 우울증이 찾아오기도 한다. 세로토닌 호르몬은 햇빛을 받을 때 많이 분비되고, 어두울 때는 분비가 잘 되지 않는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여름보다 일조량이 적은 가을에 "가을 탄다"라는 표현을 자주쓰는 것이다. 또 비 오는 날, 음악을 듣거나 밤에 야식을 먹는 것은 세로토닌 호르몬을 촉진시키기 위해서다. 이렇게 우리의 기분과 행동을 조절하는 세로토닌 호르몬! 어떻게 하면 적절히 유지할 수 있을까? 우선, 잠시 스마트폰을 놓고 규칙적인 운동을 하자! 햇빛을 많이 쐬면, 그만큼 세로토닌 호르몬이 많이 분비되고, 행복해질

칼럼


직업의 세계

더보기

영상NEWS

더보기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