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5 (월)

  • 흐림동두천 10.3℃
  • 구름많음강릉 11.5℃
  • 구름많음서울 11.4℃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1.6℃
  • 구름조금울산 11.4℃
  • 맑음광주 12.7℃
  • 맑음부산 12.7℃
  • 맑음고창 9.9℃
  • 맑음제주 13.7℃
  • 구름많음강화 8.2℃
  • 맑음보은 7.8℃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사회칼럼

한글날에 대해서 알아보자

URL복사

  곧 다가오는 10월 9일 한글날은 어떻게 제정되었을까?

 

  한글날에 대해서 알아보자.

 한글날은 '훈민정음', 즉 '한글'을 창제해서 세상에 펴낸 것을 기념하고, 우리 글자 한글의 우수성을 기리기 위한 국경일이다.

 이 날은 처음부터 '한글날'이라고 칭해진 것이 아니다. 그렇다면 원래는 어떻게 불리었을까? 1926년, 음력 9월 29일로 지정된 ‘가갸날’이 바로 그 시초라고 한다. 그 후 1928년에 ‘한글날’로 개칭되었으며 광복 후 양력 10월 9일로 확정되었고, 2006년부터는 국경일로 지정되었다.

 또 세종어제 서문과 한글의 제작 원리가 담긴 『훈민정음(訓民正音)』은 국보 제70호로 지정되어 있고, 이것은 다시 1997년 10월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되었다. 훈민정음은 세종대왕 25년(서기 1443년)에 완성하여 3년 동안의 시험 기간을 거쳐 1446년에 세상에 반포되었다.

 한글은 세종대왕이 주도하여 만든 창의적인 문자로, 지극히 과학적이다. 한글의 창제로 우리는 문자가 없어서 남의 글자인 한자를 빌려야 했던 과거를 청산하고, 백성들 누구나 자유로운 표현을 할 수 있게 되었다. 한글날은 이러한 한글의 창제와 반포를 기념하고, 한글의 우수성과 공로를 기리는 날이다.

 

  한글날에는 기념행사가 열린다. 광복 이전부터 '한글학회'가 주관해오다가 1957년부터는 '세종대왕기념사업회'가 공동으로 주관했다. 1981년에는 서울시, 1982년부터는 '문화관광부'에서 맡게 되었다. 

 이 날은 정부 주관으로 ▲한글학회, ▲세종대왕기념사업회를 비롯한 문화단체의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진행한다. 국어의 연구와 발전, 해외 보급에 공로가 있는 이들에게 훈장을 주고 표창을 하는 한편, 한글을 기리는 문화 공연, 전시회 같은 행사를 한다. 이와 별도로 민간 한글 관련 단체가 세종대왕 동상에 꽃 바치기, 국어학 학술대회 같은 행사도 한다.



칼럼


직업의 세계

더보기

영상NEWS

더보기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