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흐림동두천 -0.9℃
  • 흐림강릉 4.6℃
  • 구름많음서울 1.3℃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2.3℃
  • 흐림울산 4.0℃
  • 흐림광주 4.6℃
  • 흐림부산 6.2℃
  • 흐림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9.4℃
  • 흐림강화 0.7℃
  • 흐림보은 0.9℃
  • 흐림금산 1.4℃
  • 구름많음강진군 4.9℃
  • 흐림경주시 3.0℃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평준화'와 '비평준화'의 차이가 무엇인가?

고교입학에 큰 영향을 주는 평준화와 비평준화 지역의 차이를 알아보자

URL복사

  일반적으로 ▲과학고 ▲영재고 ▲예술고 ▲마이스터고 등과 같이 특수 목적 고등학교는 ▲일반고 ▲외고 ▲자사고에 비해서 입시 일정이 빠르다. 일반고에 입학하는 학생들과 외고/자사고에 입학 시험에서 떨어진 학생들은 자신이 사는 지역이 평준화 지역인지 아닌지 구분해서, 고교 입시에 신중히 결정을 내려야 한다.

 우선 평준화 지역이란? 고등학교 간 학력차를 줄이기 위해 서울과 부산을 시작으로 1974년 처음 도입된 고교 입학 정책이다. 중학교 내신 및 선발고사 결과에 따라 일반고등학교 입학 정원만큼 선발한 후, 학생들을 직역 학교에 무작위로 입학시키는 방법을 사용하는 지역이다.

 비평준화 지역은 교육감의 승인을 받은 학교로, 학교가 자율적으로 학생을 선발하는 방식으로 운영하는 지역이다. 

 외고/자사고에 입학하지 못한 학생 평준화 지역의 학생들은 정원 모집이 안 된 일반고를 자신의 선택과 관계없이 가야 함으로 신중하게 고교 입시를 결정해야 한다. 경기도 내의 평준화 지역은 ▲수원시 ▲성남시 수정구와 중원구와 분당구 ▲고양시 ▲부천시 ▲안양시 ▲의왕시 ▲군포시 ▲과천시 ▲광명시 ▲안산시 ▲의정부시 ▲용인시가 있다. 자신이 해당하는 고교 입시 지역과 정책을 따로 확인해 신중히 결정할 필요가 있다. 


취재NEWS


칼럼

공부의 효율과 성취감을 느낄 수 있는 스터디 플래너
[사진출처 : 인스타 aulola_7] 최근, 공부를 효율적으로 하면서 성취감도 느낄 수 있기 위해서, '스터디 플래너'를 쓰는 학생들이 많아지고 있다. 직접 플래너용 노트를 사용하거나, 태블릿에 양식으로 쓰기도 한다. 플래너를 쓰면서 자신의 공부량과 공부시간을 측정해, 매일 매일 자신이 변해가는 모습을 관찰하기도 한다. 그러면서 자신이 쓴 스터디 플래너를 '인스타그램'에 올리기도 하는데, 이것을 공부와 인스타그램의 합성어로 '공스타그램'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스터디 플래너'를 어떻게 활용하면 좋을까? '스터디 플래너'를 통해 시간을 효율적으로 분배하여 사용할 수 있다. 자신의 일일 총 공부시간을 측정하여 기록한다. 여기서 주의할 점은 플래너를 처음 사용하는 학생들이 제일 많이 하는 실수로, 자신이 할 수 있는 양에 비해 더 많은 계획을 짜고, 그것을 지키지 못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실제로 하루 중 자신이 공부할 수 있는 시간이 어느 정도인지 모를 수 밖에 없다. 매일 매일 자신의 총 공부시간을 기록해 보면, 자신이 공부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도 알 수 있고 공부의 양도 파악이 될 수 있어서, 공부 계획을 짤 때 자신에게 맞는 효율적인 시간관리를 할


영상NEWS

더보기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