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2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0℃
  • 구름많음강릉 25.2℃
  • 구름많음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28.7℃
  • 소나기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조금부산 26.2℃
  • 구름조금고창 28.5℃
  • 맑음제주 29.8℃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7.9℃
  • 구름조금강진군 30.4℃
  • 흐림경주시 24.4℃
  • 구름많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영상 NEWS

안양시 누리중학생기자단 수료식 영상_1212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이번 중학생기자단은 전부 비대면 수업으로 진행되었네요 ㅠㅠ
우리 안양누리 기자단 여러분들과 만나면서 간식도 먹고 좋은시간을 가졌어야했는데 많이 아쉽습니다.

 

기사 기획 취재 등에 관심이 많은 학생들이 모여 기자교육을 받고 안양시 홍보를 위해 열심히 뛰었던 안양누리기자단 여러분! 감사합니다~

 

 



현대인의 물질만능주의를 비판하는 책, 「옥상의 민들레 꽃」
불과 몇 십 년 전만 해도, 우리 이웃들은 서로 담 너머로 음식을 건네며 정을 쌓았다. 그러나 언제부턴가 아파트가 많아지고 담을 높이 쌓는 집이 늘어나면서, 우리는 주변의 이웃들과 한 층 두 층 마음의 담까지도 높이 쌓아가고 있다. 오늘 소개하는 책「옥상의 민들레꽃」의 주인공인 '나'는 궁전아파트에 사는 어린아이이다. 얼마 전, 궁전아파트에서는 할머니 두 분이 자살을 했다. 궁전아파트는 돈이 많은 사람이 사는, 누구나 부러워하는 아파트다. 그런데 이 곳에서 자살이 두 번이나 일어나자, 주민들은 대책을 의논하기 위해서 한자리에 모인다. 하지만 사람들은 어떻게 하면 아파트 값이 떨어지지 않을까에 대해서만 초점을 맞추어 이야기하고, 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이 무엇인지는 잘 파악하지 않으려고 한다. 이 책은 1980년에 발표된 작품으로, 현대인의 물질만능주의와 인간적 가치의 경시 풍조를 비판하며, 그 속에서 인간적 가치 회복을 그려내고 있는 작품이다. 필자는 이 책에서 '사람은 사랑하는 사람이 자기를 없어져 줬으면 하고 바랄 때 죽고 싶어진다'는 어린 아이의 말이 꽤 인상 깊었다. 왜냐하면 그 말에 공감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또한 서술자를 순수한 어린 아이로 설정함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