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일)

  • 맑음동두천 10.5℃
  • 맑음강릉 12.4℃
  • 맑음서울 10.5℃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2.4℃
  • 맑음울산 13.8℃
  • 맑음광주 12.7℃
  • 맑음부산 16.0℃
  • 맑음고창 12.0℃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10.0℃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1.6℃
  • 맑음강진군 13.3℃
  • 맑음경주시 14.1℃
  • 맑음거제 13.2℃
기상청 제공

영상 NEWS

안양누리기자단_우리가 왜 헌혈을 해야할까요?

URL복사

 


취재NEWS


칼럼

바다의 불편한 진실, 다큐 '씨스피라시'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씨스피라시' 는 대규모 어업의 문제점을 제기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바다를 사랑한 다큐멘터리 감독 '알리'는, 바다에 나갔을 때 마주하던 진실들로 이번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다. 감독은 먼저 일본 '다이지'에서 금지된 고래잡이가 이뤄지고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촬영을 위해서 그 곳에 도착하지만, 현지 경찰은 알리 일행의 모든 행동을 감시하며 촬영을 하지 못하도록 방해했다. 그들의 감시망을 피해 밖으로 나오니, 먼저 돌고래를 죽이는 어부들을 목격 할 수 있었다. 조사해 보니, 일본은 멸종위기 종인 참다랑어의 남획을 덮으려고 돌고래들을 학살해 온 것이었다. 또, 상어의 지느러미를 잘라 중국으로 판 후, 지느러미가 잘린 상어를 그대로 바닷에 버리는 일명 '샤크피닝'도 이루어지고 있었다. 상어는 바닷 속 최상위 포식자인데, 상어를 남획하면 그 밑의 어종 개체수가 늘면서 맨 아래 어종까지 그 영향을 끼친다. 이 상어의 지느러미는 중국의 일품 요리중 하나인 '상어 지느러미 수프'에 이용되고 있는데, 이는 사치성의 대표 요리이지만, 영양가가 없는 요리이기도 하다. 알리의 일행들은 이 현장들을 취재하려고 하였으나, 상어 지느러미가 판매되고 있

직업의 세계

더보기

영상NEWS

더보기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