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일)

  • 맑음동두천 10.5℃
  • 맑음강릉 12.4℃
  • 맑음서울 10.5℃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2.4℃
  • 맑음울산 13.8℃
  • 맑음광주 12.7℃
  • 맑음부산 16.0℃
  • 맑음고창 12.0℃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10.0℃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1.6℃
  • 맑음강진군 13.3℃
  • 맑음경주시 14.1℃
  • 맑음거제 13.2℃
기상청 제공

'파란고리문어', 작지만 위험하다!

작지만 위험한 독을 가지고 있는 파란고리문어!

URL복사

 최근 제주도 해안에서 발견되고 있는 '파란고리문어'는 10cm의 작은 몸을 가졌지만, 위엄한 독을 가지고 있다.

 작지만 무서운  '파란고리문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파란고리문어'는 노란 바탕에 푸른 고리를  가진 모습을 하고 있다. 수명은 약 2년~5년이고, 바위 등의 수중 물체  아래 서식한다. 일본 남부에서 호주 남부까지의 아열대성 해역에 주로 분포하고 있다.

 

 '파란고리문어'의 성체는 몸 길이가 10cm 내외이고, 무게는 80g정도로 문어 중에서는 작은 편에 속하지만, 푸른점문어속(genus Hapalochlaene)에 속한 문어류 중에서는 가장 큰 편이다. 머리 부분의 등과 배면이 약간 납작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들은 자신의 보금자리에서 멀리 이동하지 않고 주변에 머무르며, 게나 새우 등의 작은 갑각류, 작은 물고기 등.. .다가오는 먹이를 포획한다. 

 

 '파란고리문어'는 독을 가지고 있는데, 이 독은 복어 등에서 발견되는 테트로도톡신이다. 그렇기 때문에, 문어에 물리거나 문어가 쏘는 먹물은 매우 치명적이다. 마비,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최근엔 우리나라 제주도 해안에서도 '파란고리문어'가 발견되고 있다. 그만큼 주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 혹시라도 특이한 모양의 문어를 발견한다면 손으로 만지지 말고, 즉시 신고해야 한다.


취재NEWS


칼럼

바다의 불편한 진실, 다큐 '씨스피라시'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씨스피라시' 는 대규모 어업의 문제점을 제기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바다를 사랑한 다큐멘터리 감독 '알리'는, 바다에 나갔을 때 마주하던 진실들로 이번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다. 감독은 먼저 일본 '다이지'에서 금지된 고래잡이가 이뤄지고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촬영을 위해서 그 곳에 도착하지만, 현지 경찰은 알리 일행의 모든 행동을 감시하며 촬영을 하지 못하도록 방해했다. 그들의 감시망을 피해 밖으로 나오니, 먼저 돌고래를 죽이는 어부들을 목격 할 수 있었다. 조사해 보니, 일본은 멸종위기 종인 참다랑어의 남획을 덮으려고 돌고래들을 학살해 온 것이었다. 또, 상어의 지느러미를 잘라 중국으로 판 후, 지느러미가 잘린 상어를 그대로 바닷에 버리는 일명 '샤크피닝'도 이루어지고 있었다. 상어는 바닷 속 최상위 포식자인데, 상어를 남획하면 그 밑의 어종 개체수가 늘면서 맨 아래 어종까지 그 영향을 끼친다. 이 상어의 지느러미는 중국의 일품 요리중 하나인 '상어 지느러미 수프'에 이용되고 있는데, 이는 사치성의 대표 요리이지만, 영양가가 없는 요리이기도 하다. 알리의 일행들은 이 현장들을 취재하려고 하였으나, 상어 지느러미가 판매되고 있

직업의 세계

더보기

영상NEWS

더보기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