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12.1℃
  • 구름많음강릉 13.0℃
  • 서울 14.0℃
  • 흐림대전 9.8℃
  • 대구 11.4℃
  • 흐림울산 20.0℃
  • 흐림광주 17.2℃
  • 흐림부산 19.3℃
  • 흐림고창 19.0℃
  • 흐림제주 23.0℃
  • 흐림강화 15.6℃
  • 흐림보은 9.5℃
  • 흐림금산 9.0℃
  • 구름많음강진군 18.4℃
  • 흐림경주시 20.0℃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우리나라 대통령 전용기, 11년 만에 바뀐다.

 '한국의 에어포스원(공군 1호기)'으로 불리는 대통령 전용기가 11월 부터 교체된다. 지난 10월 25일, 정부와 군은 "대통령의 새로운 전용기로 채택된  보잉 747-8i가 이르면 11월부터 임무에 투입된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전용기가 도입되면서, 그간 공군 1호기로 사용된 보잉 B747-400기종은 이번달 말 '문재인' 대통령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가를 끝으로 11년 만에 퇴역할 예정이다.

 

 공군 1호기는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이용되는 비행기로, 국가안보의 핵심 설비다. 새로 도입될 보잉 747-8i 기종은 현존하는 대형 항공기 중, 가장 빠르다. 마하 0.86의 순항 속도를 자랑하며, 14시간 만에 1만4,815㎞까지 날아갈 수 있다. 현재 대통령 전용기인 보잉사의 747-400기종보다 동체도 더 크고, 운항거리도 2,300㎞ 정도 길다.

 

 

 정부는 2010년부터 5년 단위로, 대한항공과 전용기 임차 계약을 해 왔다. 지난해 5월, 3차 임차 계약을 체결하면서 보잉 747-8i기종을 5년(2021∼2026년)간 임차하기로 계약했다. 이후, 보안 및 통신장비 개조 작업을 비롯해 유관 부처와의 재검증 절차를 진행해 왔다. 다만 새 기종의 도입절차 등을 감안하면, 교체 시기가 내년쯤으로 연장될 가능성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