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구름많음동두천 3.6℃
  • 구름많음강릉 10.1℃
  • 구름많음서울 7.0℃
  • 구름조금대전 5.5℃
  • 흐림대구 8.3℃
  • 흐림울산 11.6℃
  • 구름많음광주 11.5℃
  • 흐림부산 13.5℃
  • 구름조금고창 8.4℃
  • 흐림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6.5℃
  • 흐림보은 2.2℃
  • 구름조금금산 2.3℃
  • 흐림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6.4℃
  • 흐림거제 11.9℃
기상청 제공

우리지역 NEWS

안양시 학생 독서토론대회가 개최되다!

 지난 13일, 안양시 인재육성재단 주관으로, <제4회 안양시 학생 독서토론대회>가 개최되었다.  이 대회는 초등부(4~6학년)와 중등부(1~3학년)로 나누어 진행되었다.

 

 해당 책을 읽고, 찬반으로 나뉘어 자신의 의견을 주장하고 서로 반론을 제기하며 진행되 기존의 경쟁토론과는 달리, 이 대회는 서로의 생각을 보태어 다양한 관점을 열어주고자하는 것을 목표로, 비경쟁 토론을 통해 정보 공유와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대회는 초등부와 중등부 각각 6개 학교가 참가했다. 학교별로 6명씩 팀을 이루어 참가했다. 대회진행은 독서토론 전문강사 14명과 재단 관계자 6명 진행했다.

 

 이번 대회에서 선정된 도서는 총 2권으로, 초등부는 '최원형' 작가의 「환경과 생태 쫌 아는 10대」, 중등부 '김지혜' 작가의 「선량한 차별주의자」라는 책이 선정되었다. 참가자들은 사전에 책을 읽은 후, 대회에 참가했다. 대화를 통해 생각을 보태어가는 집단지성을 발현시키기 위한 비경쟁토론으로, 크게 5단계의 프로세스(△느낌 나누기 △관점 넓히기 △질문만들기 △토론하기 △성찰하기)를 통해 다양한 관점과 의미를 발견할 수 있는 활동으로 진행되었다.

 

 '최대호' 안양시장의 축사와 함께 시작된 대회는, 첫 단계인 '대화안전지대 만들기'를 통해 대회의 전체적인 진행 계획과 비경쟁토론이 무엇인지 학생들에게 설명했다. 이후, 학생들은 책의 내용을 요약해 발표했고, 책을 읽은 후 느낀 생각을 이야기했으며, 이것을 바탕으로 질문을 만드는 활동도 진행했다. 각 팀들은 만들어진 질문들 중, 함께 이야기해 보고 싶은 질문을 골라 팀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다른 학교 학생들과도 의견을 나누었다. 이렇게 학생들은 비경쟁토론을 통해, 자신들이 얻은 것들을 이야기하고 성찰하며, 느낀 점을 공유했다.

 

 대회 결과, 중등부에선 범계중이 최우수상을, 대안여중이 우수상을, 대안중이 장려상을 수상했다. 대회에 참가한 모든 학생들이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임했던 만큼, 모두들 얻어가는 점들이 많았을 거라고 생각한다. 또 경쟁없이 순수하게 서로의 생각을 나누었기 때문에 서로 경계하고 경쟁하는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다. 앞으로도 이런 기회들이 많아져, 다른 학교 학생들과 교류하는 장이 더 많이 마련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