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14 (월)

  • 흐림동두천 7.2℃
  • 구름많음강릉 8.2℃
  • 흐림서울 9.6℃
  • 박무대전 8.6℃
  • 구름많음대구 10.6℃
  • 구름많음울산 11.2℃
  • 흐림광주 9.6℃
  • 구름많음부산 11.8℃
  • 구름많음고창 7.1℃
  • 흐림제주 13.2℃
  • 구름조금강화 8.0℃
  • 흐림보은 6.0℃
  • 맑음금산 8.2℃
  • 맑음강진군 10.4℃
  • 구름많음경주시 9.4℃
  • 구름많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사회칼럼

현충일은 왜 6월 6일까?

현충일의 유래 알아보기!

 6월의 많은 날들 중, 가장 중요한 6월 6일은 우리나라의 중요한 국가 기념일인 '현충일'이다. 하지만, 많은 학생들이 이 날의 의미를 잘 모르고 있다. 현충일은 어떻게 생겨났으며, 왜 6월 6일인지 알아보자!

 

 현충일은 6월의 첫 번째 국경일로, 민족과 국가의 발전에 기여하고 나라와 국민을 위해 희생한 이들을 기념하자는 뜻으로 생겨난 기념일이다. 이 날은 6.25전쟁 참전용사를 비롯해, 나라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모든 이들을 기리기 위한 날이다. 1956년 4월 19일,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건’과 ‘현충 기념일에 관한 건’ 에 의해서 ‘현충기념일’으로 지정되었다가, 1970년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을 대통령령으로 공포하며, 공휴일로 정해졌다. 이후 1975년 공식적으로 ‘현충일’로 이름이 바뀐 후,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그렇다면, 현충일은 왜 6월 6일이 된 걸까? 이것은 계절의 구분을 하기 위해 만든 24절기 중 하나인 '망종(芒種)'과 관련있다. '망종'은 보리를 수확하고 모내기를 시작하는 날로 농사를 짓기에 가장 좋은 날 중 하나였다. 그래서 나라를 구하신 분들을 추모하는 일이 이 날에 진행되었고, 1956년의 망종이 양력 6월 6일이였어서, 정부는 6월 6일을 현충기념일로 지정했다고 한다.

 

 현충일은 우리가 기억해야 할 중요한 국가 기념일이다. 현충일만큼은 우리 모두가 6.25 전쟁의 참전 영웅들을 기억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