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18.8℃
  • 맑음서울 16.5℃
  • 박무대전 14.4℃
  • 맑음대구 15.4℃
  • 박무울산 17.3℃
  • 박무광주 16.7℃
  • 맑음부산 19.4℃
  • 맑음고창 11.8℃
  • 맑음제주 17.9℃
  • 구름많음강화 14.3℃
  • 구름많음보은 11.8℃
  • 맑음금산 11.5℃
  • 맑음강진군 12.7℃
  • 맑음경주시 14.3℃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독서칼럼

현대인의 물질만능주의를 비판하는 책, 「옥상의 민들레 꽃」

 불과 몇 십 년 전만 해도, 우리 이웃들은 서로 담 너머로 음식을 건네며 정을 쌓았다. 그러나 언제부턴가 아파트가 많아지고 담을 높이 쌓는 집이 늘어나면서, 우리는 주변의 이웃들과 한 층 두 층 마음의 담까지도 높이 쌓아가고 있다.

 

 

 오늘 소개하는 책「옥상의 민들레꽃」의 주인공인 '나'는 궁전아파트에 사는 어린아이이다. 얼마 전, 궁전아파트에서는 할머니 두 분이 자살을 했다. 궁전아파트는 돈이 많은 사람이 사는, 누구나 부러워하는 아파트다. 그런데 이 곳에서 자살이 두 번이나 일어나자, 주민들은 대책을 의논하기 위해서 한자리에 모인다. 하지만 사람들은 어떻게 하면 아파트 값이 떨어지지 않을까에 대해서만 초점을 맞추어 이야기하고, 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이 무엇인지는 잘 파악하지 않으려고 한다.

 

 이 책은 1980년에 발표된 작품으로, 현대인의 물질만능주의와 인간적 가치의 경시 풍조를 비판하며, 그 속에서 인간적 가치 회복을 그려내고 있는 작품이다.

 

 

 필자는 이 책에서 '사람은 사랑하는 사람이 자기를 없어져 줬으면 하고 바랄 때 죽고 싶어진다'는 어린 아이의 말이 꽤 인상 깊었다. 왜냐하면 그 말에 공감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또한 서술자를 순수한 어린 아이로 설정함으로써, 어른들의 비인간적인 모습을 부각시킨 점도 흥미로웠다.

 

 이 책은 두 할머니의 자살 사건을 통해, 현대인들이 무엇을 반성해야 하며,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를 묻고 있다. 작품 속에 반영된 사회의 모습을 유념해서 읽어본다면, 나 자신을 성장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